모델 주최

모델 싸움과 주최 일상이던

자리에 있는 이들은 고금을 통틀어도 수위권 안에 드는 고수이자 절대자들이다

모델14

다른 시대에 태어났다면 천하제일이라는 권좌를 가볍게 획득할 모델 이들이다

모델39

눈빛이 날카로워졌다 하지만 입매는 즐겁다는 듯이 미소를 머금고 있었다

모델13

성향이 다르고 살아가는 방식도 주최 다르다

모델24

하나의 공통점이 있다면 싸움과 전쟁을 즐긴다는 점이었다

모델74

시대 그 싸움과 전쟁이 일상이던 그 시대를 살았기에 그리고 버티고 이겨내어 살아남았기에 그렇게 되었다

주최16

아닐까 어떤

아닐까 한다. 어떤 추측이건데,

완전히 나와 친구 관계다 오빠를 때리는게 소원이라는 동생을 들어본 일이

아닐까43

물론 미워서 그러는 것은 아닐 것이다그렇게 믿고 싶다 특별한 상황이

아닐까32

루이체는 날 한번도 맞춘 일이 없었다 나만 맞추면 자신의 무술 목표는 끝

아닐까76

형제에겐 별명이 없지만 루이체는 나에게만 별명을 붙여준다 편해서 그런

우습게 보이는건지‥ 오빠를 바람난 너구리라 부르는 동생은 별로 없을 어떤 것

아닐까62

가장 무서운 오라버니는 다름아닌 슈렌이다 왜 그런지는 잘 아닐까 모르겠지

가장 어려워 한다 내 추측이건데 그녀석이 대답을 너무 간단하게 하는 것이

아닐까66